고시원 비명 귀신

2017.02.08 00:37귀신이 보인다

 

그날은 고시원에 덩그러니 누워있었다.

공강이라 할 일도 없었고 게임도 하다 보니 지겹고 해서 침대에 누워있었다.

그런데 잠결에 밖에 소리가 들리는데 복도 끝 쪽에서

큰소리로 누가 혼자서 고함을 치는 소리가 들렸다.

짜증이 났지만 깨기가 귀찮아서 그냥 귀를 닫고 다시 잠이 들었다.

큰소리긴 했지만 멀리서 들리는 거라 그냥 아득하게만 들렸다.

 

 

 

 

 


그런데 이번에는 문 앞에서 중년 남자의 고함소리가 들렸다.

비명이기는 한데 아프거나 그런 게 아니라 화가 난 고함소리가 계속 났다.

그런데 나한테 소리치는 건 아닌 거 같아서 따로 대답은 안 했는데

솔직히 문 앞에서 소리를 지르고 있으니 좀 많이 무서웠다.

짜증 나서 귀를 막으면서 침대에 머리를 막고 눈을 감고 있으니

1분 정도 계속 소리를 지르다 다시 조용해졌다.

 

 

 

 

 

그러려니 하고 다시 잠에 들었다.

푹 자고 있었는데 갑자기 누가 내 귀에 대고

"으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!!!!!!!!"

하고 비명을 질러댔다.

분명 목소리가 문밖의 그 남자였다.

너무 놀라서 눈을 떴는데 눈앞에 중년의 남자가 나를 보면서 고함을 치고 있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몸을 움직이려 했는데 몸이 말을 듣지를 않았다.

'아 가위에 눌렸구나!'

생각하고 다시 눈을 질근 감은 후 다시 눈을 떴는데 내방에 아무도 없었다.

분명 무서운 얼굴의 중년 남자가 나를 향해 고함을 지르고 있었는데

눈을 감았다 뜨니 그 남자가 눈 깜쪽 할 사이에 사라졌다.

방안에는 아무도 없었다.

그러나 잠을 자면 다시 그 남자가 나타날까 봐 더 이상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.

 

 

 

 

'귀신이 보인다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아무말도 하지마  (0) 2017.02.14
내가 들었던 소리는 누구였을까?  (0) 2017.02.13
고시원 비명 귀신  (0) 2017.02.08
귀(鬼)신을 보는 사람들에 관한 이야기  (0) 2017.01.09
한밤에 나타난 거수자  (0) 2017.01.02
26년간 함깨했던 손  (0) 2016.12.1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