더러운 피

2017.02.14 00:34범죄의 기억

 

학교 선배가 군대를 경비 교도대를 나와서 그곳 썰 하나를 이야기해줬다.

상경 한창 빡셀 때 특이한 수용자 한 명이 들어왔다고 한다.

얼굴은 꽃미남처럼 잘 생겼는데 팔뚝에는 자해를 하도 많이 해서 상처투성이였고

몸은 마른 편이었지만 근육이 많고 키가 컸다.

오자마자 자해하고 피 뿌리고 아주 난리도 아니었다고 한다.

처 맞으면서도 두 눈이 살아있었다고 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지 입으로 팔을 뜯어서까지 피를 뿌리고 다니는데 처음에는 왜 저러는지 잘 몰랐었는데

신체검사 결과가 나왔는데 에이즈로 밝혀졌다.

교도소에 에이즈 환자를 수감할 의료시설이나 의료인원이 마땅치 않았기에

교도소 윗분들이 이놈을 어떻게 해야 할지 난감해 했다.

징역 6개월인가 큰 죄가 아니었고 수감 중 수감 인원의 상해 폭행 사건까지 터져서

상부까지 보고가 돼서 난리가 나는 바람에 결국 그놈은

그냥 출소를 시키고 환자로 관리하기로 결정이 났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그런데 그걸 지켜보던 살인으로 들어온 무기수가 있었는데

에이즈 환자가 출소되는 걸 보고 지도 에이즈에 걸리면

출소를 할 수 있게구나 하는 ㅄ 같은 망상을 하게 된다.

꾀병을 부려서 의무실에 실려가더니 결국 출소 준비 중인 에이즈 걸린 놈을 만났고

자기들끼리 수혈을 받아서 에이즈에 걸리고 말았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근데 멍청한 놈이 생각을 못한 게 지는 살인을 한 무기수라

출소가 안된다는 걸 몰랐던 것이다.

결국 당연히 출소가 안되고 이제 죽을 때까지 독방에서

격리되어 생활 시키기로 결정이 되어버렸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'범죄의 기억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재물  (0) 2017.04.08
REAL 방탈출 게임  (0) 2017.03.05
더러운 피  (0) 2017.02.14
부대를 돌아다니는 욕쟁이할머니  (0) 2016.12.17
돈이 사람을 미치게 만드는 것일까? 아니면 원래 악마였을까?  (0) 2016.11.21
가정집에 침입한 야생곰  (0) 2016.10.04